Skip to content
Home »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빠른 답변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빠른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Ar.taphoamini.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https://ar.taphoamini.com/photos.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PianiCast – 피아니캐스트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2,938,394회 및 좋아요 20,980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Instagram : https://www.instagram.com/piani_cast
🎹악보 : http://bit.ly/beethoven-fur-elise (IMSLP 링크)
==============================
베토벤의 명곡 ‘엘리제를 위하여’ 입니다.
즐겁게 감상해주세요.
* 수험생 여러분 모두 수고 하셨습니다. 🙂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베토벤 –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 다음블로그

베토벤 –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l. 2011. 2. 26. 16:57 댓글수1 공감수0. 베토벤_엘리제를_위하여_.pdf …

+ 여기에 표시

Source: blog.daum.net

Date Published: 5/16/2021

View: 2566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피아노 악보 [연주 듣기]

작곡가나 클래식 연주자 하면 딱 떠오르는 인물이 누구인가요. 슈베르트, 모차르트, 쇼팽, 하이든, 바흐 등 많은 인물들이 있지만 저는 단연 이 분이 …

+ 여기를 클릭

Source: sacuraco.tistory.com

Date Published: 10/4/2022

View: 9682

엘리제를 위하여 (Bagatelle in A minor, WoO 59 Für Elise)

엘리제를 위하여 (Bagatelle in A minor, WoO 59 Für Elise) -Beethoven 악보. john709 2019. 5. 1. 19:14. 그 단순하지만 애절하게 아름다운 이 환상적인 소네트는 …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john709.tistory.com

Date Published: 6/9/2021

View: 5258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 Author: PianiCast – 피아니캐스트
  • Views: 조회수 2,938,394회
  • Likes: 좋아요 20,980개
  • Date Published: 2018. 11. 15.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RN_8mBtynCg

엘리제를 위하여 (Für Elise) Original version

안녕하세요 히토미와 그녀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되지 컴퓨터, 하지만 잘 다시 미아 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내가 얘기가이 사이트에 그룹을 확인 하 고 싶습니다, 내가 여기를 작성 하 고 싶은 모든 총 aganlo 그래서 난 항상 그들에 게 대답을 말하고 싶 었 어 요. tanamá 드롭 pucara 듣고 부과 하지 않습니다 거기가 서 아무것도…

베토벤 (Beethoven) 엘리제를 위하여 (Fur Elise) 피아노 악보

루트비히 판 베토벤(독일어: Ludwig van Beethoven, 1770년 12월 17일 ~ 1827년 3월 26일)은 독일의 서양 고전 음악 작곡가입니다. 독일의 본에서 태어났으며, 성인이 된 이후 거의 오스트리아 빈에서 살았습니다. 감기와 폐렴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투병하다가 57세로 생을 마친 그는 고전주의와 낭만주의의 전환기에 활동한 주요 음악가이며, 작곡가로 널리 존경받고 있습니다. “음악의 성인(聖人)” 또는 “악성”(樂聖)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하였습니다.

루트비히 판 베토벤(독일어: Ludwig van Beethoven, 1770년 12월 17일 ~ 1827년 3월 26일)은 독일의 서양 고전 음악 작곡가입니다. 독일의 본에서 태어났으며, 성인이 된 이후 거의 오스트리아 빈에서 살았습니다. 감기와 폐렴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투병하다가 57세로 생을 마친 그는 고전주의와 낭만주의의 전환기에 활동한 주요 음악가이며, 작곡가로 널리 존경받고 있습니다. “음악의 성인(聖人)” 또는 “악성”(樂聖)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하였습니다.

Bagatelle No. 25 in A minor (WoO 59 and Bia 515) 또는 Für Elise

바가텔 25번 가단조 (WoO 59번), 또는 엘리제를 위하여는 루트비히 판 베토벤이 1810년도에 작곡한 피아노 소곡입니다. 이 곡은 베토벤이 세상을 떠난지 40년이나 지난 1867년까지 출판되지 않았습니다. 독일의 음악학자 루트비히 놀은 음악 원본을 발견해서 베토벤이 1810년 4월 27일에 곡을 작곡했음을 알게 되었고 이를 출판하게 돕니다. 현재는 베토벤의 자필 악보를 찾을 수 없다고 합니다.

우리가 흔히 듣는 “엘리제를 위하여”는 루트비히 놀이 편곡한 초기 버전으로, 후에 여러 작곡가들로부터 편곡된 버전들이 출판되었습니다. 곡의 형식은 a―b―a―c―a로 되풀이되는 작은 론도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엘리제를 위하여 (Bagatelle in A minor, WoO 59 Für Elise) -Beethoven 악보

그 단순하지만 애절하게 아름다운 이 환상적인 소네트는 200년 동안 사람들로 하여금 상상의 나래를 활짝 펴게끔 해준 명곡 가운데 명곡으로 손꼽힌다.

Fur_Elise_WoO_59.pdf 0.09MB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 Beethoven, Bagatelle in A minor, WoO 59 Für Elise ] [피아노 솔로를 위한 바가텔 A단조 WoO59], 일명 [엘리제를 위하여]로 불리는 이 음악만큼 전 세계 사람들의 귀에 낯익은 멜로디는 없을 것이다. 오른손의 특징적인 멜로디와 왼손의 아르페지오 반주로 시작하며 소심한 듯한 격정적인 발전부와 짧은 카덴차가 지나간 뒤 다시금 반복부로 접어든다. 처음 시작부의 그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발산한 뒤 공기 속으로 사그러지듯 마무리되는 이 곡은 무척이나 간결하고 짧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의미와 역사적인 배경은 비장하다 못해 미스터리하다.

[네이버 지식백과]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Beethoven, Bagatelle in A minor, WoO 59 Für Elise] (클래식 명곡 명연주, 박제성)

지금은 분실된 자필악보에는 작곡가가 직접 ‘엘리제를 위하여’가 아니라 ‘테레제를 위하여’라는

제목을 적었을 것이라고 추측된다.

이 곡은 1810년 초에 두 명의 백작 영애로부터 사랑을 거절당한

베토벤이 새롭게 결혼하고자 마음먹었던 18세의 테레제 말파티(Therese Malfatti)를 위해서 작곡한 것으로 보인다.

물론 거친 성격과 형편없는 외모를 가지고 있었던 베토벤은 단호히 청혼을 거절당한다.

작품의 명칭이 ‘엘리제’로 굳어진 것은 1867년 초에

처음으로이 작품을 출판한 루트비히 놀이 친구 브레들의

집에서 베토벤자필 악보를 보며 단지 글자를 잘못 읽었기 때문인 것 같다

브레들은 이보다 앞서 이 자필악보를 테레제 말파티로부터 선물 받았다고 한다.

그렇다면 테레제 말파티가 베토벤의 ‘엘리제’였을까? 이에 대한 정확한 증거는 남아있지 않지만 지금까지의 정황으로 미루어보았을 때 테레제인 확률이 높았을 뿐이다.

다른 가설도 존재한다. 베를린의 음악학자 클라우스 마르틴 코피츠(Klaus Martin Kopitz)는 엘리자베스 뢰켈(Elisabeth Roeckel)이라는 여인이 바로 ‘불멸의 연인’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베토벤보다 23살 어린 엘리자베스 뢰켈은 베토벤의 오페라 [피델리오]에서 주인공인 플로레스탄 역을 맡았던 조세프 뢰켈의 여동생이다.

그녀는 1814년 3월 9일 첫째 아이의 세례기록에 자신의 이름을 엘리자베스가 아닌 ‘마리아 에바 엘리제’라고 기록했다

이 증거가 바로 [엘리제를 위하여]의 그 이름과 동일하다는 것이다

이후 1810년 엘리자베스가 빈으로 떠나게 되면서 그녀와의 추억을 그린 것이 이 작품이라는 가설이다.

그러나 이 역시 자필악보가 발견되지 않는 한 확신할 수 없는 노릇이다.

이렇듯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질 수 없는 많은 가정과 의문을 가지고 있는 이 작품에는 단 하나의 진실만을 가지고 있다.

바로 베토벤의 저 마음 속 깊은 곳으로부터 샘솟은 사랑에 대한 가장 진솔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는 것이다.

베토벤의 가장 드라마틱한 사랑 이야기는 바로 ‘불멸의 연인’을 둘러싼 것일 터이다.

게리 올드만의 불꽃같은 연기력이 빛을 발하는 1994년작 영화 [불멸의 연인]은 지금까지 전해진 베토벤의 이야기를 전적으로 뒤바꾼 영화로서 그 의미가 높다.

감독인 버나드 로즈는 줄리에타 귀차르디와 베토벤의 음악을 진심으로 사랑했던 에르도디 백작 부인, 베토벤의 동생 카스파의 부인인 요한나, 이렇게 세 명의 여인을 내세운다.

‘카바티나’가 애잔하게 흐르는 가운데 이 영화는 점차 요한나를 불멸의 연인으로 격상시키게 되는데, 이는 전적으로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구성한 픽션임은 의심할 바 없다.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은 그의 사후 발견된 세 통의 편지에서 기인한다. 발송되지 않은 이 편지에는 여인에 대한 아무런 정보도, 편지를 쓴 장소에 대한 아무런 힌트도 없다.

다만 여성의 정체를 고의로 모호하게 흐렸고 유일한 지리적 표시 또한 K라는 이니셜로 은폐되어 있다.

그녀의 결혼 여부나 부모가 누구인가에 대해서도 아무런 언급이 없다.

다만 편지의 어조로 보아 그녀가 베토벤의 사랑에 응답했으며, 그와 결합하기 위해 커다란 희생을 치룰 자세가 되어있다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이 편지는 1812년 여름에 쓴 것으로 보이는데, 결국 베토벤은 2년 전 테레제 말파티로부터 거절당했을 때보다 더 큰 마음의 상처를 입었던 것 같다.

베토벤은 사랑과 가정에 대한 간절한 희망과 바램을 가지고 있었지만,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주었던 편지의 주인공과 맺어질 수는 없었다.

그에게 있어서 또다시 홀로 된다는 것은 죽음과도 같은 암흑이었을 것이다.

그 ‘불멸의 연인’은 1799년부터 베토벤으로부터 레슨을 받아왔던 테레제 폰 브룬슈빅이라고 알려져 왔지만, 최근에는 테레제의 여동생이며 다음 백작의 미망인인 요제피네 폰 브룬슈빅이나 괴테의 청년 시절의 친구였던 베티나 브렌타노의 사촌인 안토니에 브렌타노일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안토니에 브렌타노의 경우는 설득력은 떨어지지만 비교적 베토벤의 입장에 있어서는 긍정적(?)인 스토리에 해당한다.

미국의 음악학자인 메이너드 솔로몬은 1977년에 펴낸 베토벤 전기에서 안토니에 브렌타노를 ‘불멸의 연인’으로 지목했다.

베토벤은 매번 여자들에게 거절당하는 역할이었지만, 브렌타노와의 경우엔 전무후무하게 베토벤이 스스로 ‘결정적인 순간’에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마흔 즈음의 베토벤의 연애사를 낱낱이 밝히는 것은 중요한 일이 아닐 것이다. ‘엘리제’가 누구이든 ‘불멸의 연인’이 누구이든 이 두 사람은 전혀 다른 사람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

그러나 베토벤에게 있어서 이 두 인물은 사랑이라는 관념 안에 자리잡은 동일한 대상인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더불어 끊임없이 마음의 안식을 갈구하고자 했던 베토벤은 매번 상처를 입고 정신적 불안에 시달렸지만,

그 고통이 인류 최고의 음악 작품을 남길 수 있었던 밑거름이 되었다는 것만이 우리에게 중요한 사실이다.

엘리제를 위하여를 알아보며 곡에 이렇게 많은 이야기가 숨어있는지 알지 못하였다.

옛날에는 그저 음악을 듣는게 끝이었는데

이렇게 이야기를 알고나서 들으면 더재미있고 더 슬프고

더 감정이 이입이되는거같다.

베토벤에 대해서는 그저 음악을 하는거 말고는 몰랏지만

이렇게 뒷이야기를 알게되니 안타깝기도 하고 슬픈거같다…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이 음은 왜 연주자마다 다를까

드라마 의 주인공은 소소한 탐식을 통해 일상의 고단함과 노곤함을 이겨냅니다. 고독한 방구석 연주자인 임승수 작가는 피아노 연주를 통해 얻는 소소한 깨달음과 지적 유희를 유쾌한 필치로 전달합니다. [편집자말]

“아빠! 시끄러워. 좀 그만 치면 안 될까?”

“여보! 또 그 곡이야? 질리지도 않냐? 지겹다 지겨워!”

큰사진보기 ▲ 7번째 마디 음이 레냐 미냐는 음향학으로 따져봐도 그렇게 단순한 사안은 아니다. ⓒ 최은경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7번째 마디에 문제의 “레 음이 표시되어 있다. ⓒ G. Henle Verlag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1810년에 베토벤이 남긴 악보 스케치 우측 끝의 화살표에서 문제의 “레”를 발견할 수 있다. ⓒ G. Henle Verlag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내가 표식을 추가한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①, ②, ③으로 표시한 곳에는 7도 도약이 있다. 이러한 순차적 7도 도약은 ④에서 레-도 7도 도약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 임승수 관련사진보기

자신의 특정 ‘행위’가 꾸준히 화폐로 바뀌는 이들을 ‘프로’라고 부른다. 일단 내가 프로 작가인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내 글이 그럭저럭 화폐와의 교환성을 획득하기 때문이다. 건반을 누르는 행위 또한 그렇다. 김선욱, 조성진, 손열음, 임동혁 같은 피아니스트를 건반의 프로라 부를 수 있겠다. 하지만 내가 건반을 누르는 행위는 환금성은 고사하고 타인의 짜증만 유발하는 것 같다.그렇다. 나는 ‘아마추어’ 피아노 연주가다. 일단 임승수 피아노 독주회를 연다면 무료 티켓을 대량 살포해도 청중이 거의 모이지 않을 것이다. 내 연주를 청취하기에는, 자신의 시간이 너무나 소중하니까. 청취 노동 일당을 후하게 쳐줘야 그나마 오려나? 과연 이보다 더한 아마추어의 조건은 없다. 그러고 보니 그동안 가족에게 몹쓸 짓을 했구나. 아무튼 여차저차 해서 고독한 방구석 피아니스트가 되었다. 가족의 외면 속에서 모든 신경을 손가락 끝에 집중해 건반을 누르고 있다.나는 왜 피아노를 치는가? 일반적으로 남자가 갑작스레 피아노를 연습하면 여성에게 어필하기 위해서라고 여기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아내와 딸 둘이 있는 기혼 아저씨다. 열심히 쳐봤자 집안 여성들의 짜증만 유발한다.나이 오십에 가까운 남자가, 돈도 안 되고 여성에게 어필할 수 없음에도 피아노에 몰입한다면 일단 ‘진심’인 거다. 최근 취미로 피아노를 배우는 이들이 부쩍 늘었는데 뭘 그 정도로 진심 운운하느냐고? 일단 베토벤의 와 얽힌 사연을 듣고 진심 여부를 판단해주기 바란다.는 자동차 후진 음악, 학교 종, 휴대폰 벨소리로 두루두루 활용되는 닳고 닳은 곡이다. 어릴 적 피아노 학원 다니는 친구들의 최우선 정복 대상 곡이었는데, 뭔가 이놈을 그럴싸하게 연주해야 피아노 좀 친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분위기이기도 했다.나 또한 어린 시절 배웠던 곡이지만, 그때는 음표 보고 대충 건반 찾아 누르기에만 바빴던 것 같다. 어느새 수십 년이 흘러 베토벤이 이 곡을 완성했을 때보다 더 많은 나이를 먹었다.아무리 방구석 취미라지만 나름 진심인지라 악상기호, 음표 하나하나에서 작곡가의 의도를 고민하며 나름 세심하게 악보를 들여다보게 되었다. 그래야 베토벤의 진심에 가닿을 수 있겠다 싶어서다. 그러고 보니 가 피아니시모로 시작한다는 사실을 제대로 인지한 것도 최근이다.일단 대가의 연주를 참고하려고 유튜브에서 이보 포고렐리치와 정명훈의 연주를 차례로 들었다. 둘 다 훌륭한 연주였지만, 의외의 차이점을 발견했다. 연주하는 음이 다른 것 아닌가! 아래 악보에 표시한 음표 말이다.보다시피 7번째 마디의 파란색 상자 안 음표는 ‘레’다. 정명훈은 이 악보처럼 ‘레’로 연주했다. 직접 마디 수를 세어보고는 8번째 마디 아니냐고 할 사람도 있겠지만, 못갖춘마디라 7번째가 맞다.동일한 선율(레-도-시-라)이 곡 전체에서 여섯 번(7, 21, 44, 58, 88, 102번째 마디) 나오는데, 정명훈은 모두 ‘레’로 연주했다. 그런데 이보 포고렐리치는 ‘미'(미-도-시-라)로 연주하는 것 아닌가! 궁금해서 집에 모셔놓은 피아노 명곡집(1987년 발행됐으며 당시 가격 2,500원)을 펼쳐 의 해당 부분을 확인했다.그런데 내가 소싯적에 보고 연주했던 악보는 정명훈이나 포고렐리치와도 다른 것 아닌가! 앞선 다섯 군데(7, 21, 44, 58, 88번째 마디)는 ‘미'(미-도-시-라)인데, 마지막 102번째 마디에서만 ‘레'(레-도-시-라)다. 이럴수가! 방구석 연주자일 뿐이지만, 일단 ‘정확하게’ 연주하려면 연구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실마리를 얻기 위해, 정확한 고증으로 유명한 독일의 헨레(Henle) 악보를 7,450원에 주문했다. 한 곡만 있는 악보의 가격치고는 비싸지만, 호기심을 누를 수 없었다. 배송받자마자 해당 부분을 살펴보았는데, 정명훈의 연주처럼 여섯 군데 모두 ‘레’다.물론 헨레 악보의 판단이 틀렸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레’로 고증한 이유를 살펴보니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다. 자초지종은 이러하다. 베토벤은 이 곡을 1810년에 작곡했으나 출판하지 않고 1827년에 사망했다.1865년에 음악학자 루트비히 놀(Ludwig Nohl)은 뮌헨에 사는 바베트 브레들(Babette Bredl)이라는 여성이 소유한 베토벤의 자필 악보를 꼼꼼히 살펴보고 필사할 기회를 얻었다. 이 루트비히 놀의 필사본을 토대로 1867년에 출간된 것이 최초 판본이다.현재 베토벤의 자필 악보와 루트비히 놀의 필사본은 모두 소실됐으니, 1867년 판본이 베토벤의 자필 악보와 시기적으로 가장 가깝다. 이 판본에서는 처음 등장하는 7번째 마디의 음만 ‘미’이고 이후 다섯 곳은 모두 ‘레’다. 내가 국제 악보 도서관 프로젝트(International Music Score Library Project) 사이트에 접속해 PDF로 된 악보를 내려받아 직접 확인했다. 요컨대, 초판에는 ‘미(1회)’와 ‘레(5회)’가 공존했다.3년 후인 1870년에 초판의 오류가 수정된 판본이 출간됐는데, 거기에는 문제의 7번째 마디 음이 ‘레’로 수정되어, 여섯 군데 모두 ‘레’가 됐다. 1867년 초판에는 명백한 몇몇 오류가 있었는데, 그걸 바로 잡으면서 7번째 마디의 ‘미’를 ‘레’로 수정한 것이다. 초판의 오류는 악필로 유명한 베토벤의 악보를 필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측된다.오히려 최초 판본이 맞고 1870년 수정 판본이 틀렸을 수도 있지 않을까? 베토벤이 첫 7번째 마디만 일부러 ‘미’로 작곡한 거라면? 하지만 1810년에 베토벤이 남긴 다른 스케치에서도 주제 선율을 발견할 수 있는데, 그 스케치의 7번째 마디에 명백하게 ‘레’로 표기되어 있다. 아래 사진의 화살표 부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헨레 악보는 여섯 군데 모두 ‘레’라고 판단한 것이다.곡의 구조를 따져보더라도 ‘레’가 자연스럽다. 아래는 내가 표식을 추가한 헨레 악보다.①, ②, ③이라고 표시한 곳에는 각각 솔-파, 파-미, 미-레의 순서로 7도 도약이 있다. 이러한 순차적 7도 도약은 ④에서 레-도 7도 도약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그런데 만약 ④에서 ‘레’ 대신 ‘미’로 바뀐다면? 미-도 6도 도약이 되어 앞선 세 번의 7도 도약과의 연관 고리가 끊어진다.물론 ‘미’를 선택한 판본도 나름의 이유가 있을 테다. 하지만 내가 팔랑귀라 그런지는 몰라도, 일련의 자료를 접하고는 ‘레’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판단을 내린 후 유튜브에서 연주를 더 찾아보니, 쇼맨십 강한 피아니스트 랑랑도 ‘레’, 진중한 학구파 알프레드 브렌델도 ‘레’다. 그렇구나! 랑랑과 브렌델도 내 편이니 든든하지 않은가.그래 봐야 한 음 차이인데, 뭘 그리 예민하게 구느냐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일부러 의식해서 듣지 않으면 대부분 모르고 지나가는 데다가, ‘레’를 ‘미’로 쳤다고 해서 곡의 느낌과 분위기가 크게 변하는 것 같지도 않으니 말이다.하지만 음향학으로 따져봐도 그렇게 단순한 사안은 아니다. 문제의 ‘미’는 330Hz이며, ‘레’는 294Hz다. 알다시피 330Hz면 1초에 고막이 330회 진동하는 것이고, 294Hz면 294회다. 베토벤이 ‘레’를 적어넣었다면 1초에 고막을 294번만 흔들라는 건데, 왜 멋대로 330번을 흔드는가. 무려 36회나 많지 않은가!화성적으로도 미묘한 차이가 있다. ‘미’라면 해당 부분은 화성적으로 미-솔#-시가 되어, 라단조(A minor) 조성 체계에서 딸림화음(V)이 된다. 그런데 ‘레’라면 화성적으로 미-솔#-시-레, 그러니까 7음 ‘레’가 추가된 딸림7화음(V7)이다. 베토벤이 딸림7화음을 의도하며 ‘레’를 사용했다면, ‘미’로 연주할 경우 베토벤의 본의와 어긋난다.물론 음악 이론에 조예가 있는 사람이라면 다음과 같이 반론을 펼칠지도 모른다. 딸림7화음에서 7음은 반음이나 한음 하행(下行)해서 해결되는 게 정석인데, 이 곡에서는 7음인 ‘레’가 하행해서 ‘도’나 ‘도#’으로 해결되지 않으니 화성법 규칙의 관점에서 문제가 있다. 그러니 ‘미’가 화성적으로 올바른 선택 아니냐는 거다. 고개가 끄덕여지는 날카로운 지적이다. 아마도 ‘미’를 선택한 판본은 그런 부분도 고려하지 않았을까 싶다.하지만 그러한 주장을 흔쾌히 받아들이기에는 앞서 언급한 1867년 판본, 1870년 판본, 그리고 1810년 베토벤 자필 스케치 등의 증거물이 지닌 무게감이 너무 크다. 작곡가들이 언제나 화성 진행 규칙을 엄격하게 준수하면서 작곡하는 것도 아니고. 실제 음악의 변천사를 살펴보면 기존 규칙과 틀을 과감하게 넘어서며 진화하지 않았는가.사람들은 대체로 엘리제의 정체를 제일 궁금해하는 것 같다. 위키피디아, 나무위키 등에서 항목을 찾아보면 유력 후보로 테레제 말파티 외에 몇몇 여인을 거론하며 상당한 분량을 할애한다. MBC ‘서프라이즈’에서도 엘리제가 누구인지를 소재로 다루기도 했다. 하지만 생뚱맞게도 나는 ‘레’와 ‘미’의 실체적 진실이 궁금하다. 를 통해 내가 만나고 싶은 사람은, 이 곡을 작곡한 베토벤이기 때문이다.어쨌든 7,450원을 들여 헨레 악보를 구입하고 관련 정보를 찾아 인터넷 바다를 열심히 떠돈 소득이 있어, 이제는 소신껏 ‘레’ 건반을 누를 수 있게 되었다. 이런 내 모습을 보고서는 땡전 한 푼 안 나오는 일에 헛심 쓴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이도 있으려나.일단 그런 생각에 대해서는 존중하지만, 그 유명한 도 베토벤 생전에는 출판되지 않아서 그에게 땡전 한 푼 쥐여주지 못했다는 사실을 간과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원래 무언가에 진심이 된다는 것은 경제적 손익을 따지는 일과는 무관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그런 태도에서만 우러나올 수 있는 고유의 멋과 향기가 있다. 그 풍취를 경험한 이라면 피아노에 대한 내 진심을 조금은 이해하지 않을까.

키워드에 대한 정보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다음은 Bing에서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 Piano
  • 피아노
  • 베토벤
  • 엘리제를 위하여
  • Für Elise
  • Beethoven
  • Classical
  • midi visualizer
  • for elise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YouTube에서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엘리제를 위하여 – 베토벤 | 피아노 | 엘리제를 위하여 악보,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아포칼립토 다시 보기 | 너무 잘 만들어서 다시는 나오기 힘든 명작이라고 극찬받은 영화 12702 명이 이 답변을 좋아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